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김용화 프로와 함께하는 거제권 조황속보!! 가이드 선장 조황은 오른쪽 메뉴를 클릭!!
본 게시판의 목적과 관계없는 글을 높은 조회율을 이유로 올릴 경우 삭제 조치합니다

  수년 만에 방파제에서 만남 5자 감성돔
  글쓴이 : 변산바람꽃     날짜 : 22-11-22 23:51     조회 : 1688     트랙백 주소

2022. 11. 21. 월. 5물

 

어제저녁에 낚시 갈 생각으로 점심시간에 게를 좀 잡았습니다. 하지만 비가 내려서

포기하였습니다. 오늘 아침 낚시에 동행할 친구를 구해 봤으나 개인 사정으로 동행할

친구를 못 구했습니다. 갈까 말까 망설이다가 잡아놓은 게가 아까워 방파제로 갔습니다.

13 : 30 방파제 모습

방파제엔 저런 좌대를 만들어 전문적으로 감성돔 낚시를 하는 사람이 몇 사람 있습니다.

살림망이 보이지 않습니다. 늦은 시간 방파제에 오면 언제나처럼 좋은 자리는 이미 조사님들이

선점하고 있습니다. 저번에 5마리 잡았던 자리와 그 근처엔 자리가 없습니다. 아무도 없는

빈자리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가까운 거리에 있는 조사님이 전갱이를 계속 낚아내었습니다.

하지만 내겐 입질이 없습니다. 어느 순간 돌아온 크릴을 살펴보니 칼로 자른듯 반듯하게

짤린 모습이었습니다. 느낌이 왔습니다. 미끼를 게로 갈아 끼웠습니다. 찌가 슬슬 잠깁니다.

한참 기다리다 챔질하니 작은 감성돔이 한 마리 올라왔습니다. 크기가 작아서 뜰채 없이

그냥 들어 올렸습니다.

15 : 49

16 : 40

릴링이 힘들 정도의 감성돔을 한 마리 걸었는데 15초 정도 버티다가 목줄이 터졌습니다.

목줄을 갈아 주지  않은 것을 후회했습니다. 목줄을 새로 하고 다시 입질을 기다리니 입질이

들어왔습니다. 목줄이 새줄이라 자신이 있었습니다. 크기는 48 정도였습니다.

17 : 03 

 

5시 40분에 드디어 5자를 한 수 했습니다. 힘이 대단하여 터질까 걱정도 좀 했습니다.

17 : 55 

 

어둠이 내리고 힘들어 낚시를 접고 철수하였습니다.

철수길에 4마리는 횟집 수족관에 넣었습니다. 작은 두 마리는 집으로 가져왔습니다.

 

오늘(11.22) 저녁에 친구들과 횟집에서 번개 모임을 하였습니다. 주방장님의 멋진 회 솜씨와

친구들의 밝은 표정을 보니 기분이 좋았습니다. 낚은 고기로 친구들과 횟짐에서 저녁 시간

을 함께한 것은 낚시한 이래 처음이었습니다. 진주에서 온 친구 부부와 통영에서 온 작가

님과 거제 친구들 다 참석해 주어서 고맙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다음을 기약하였습니다.

 

 

 

 

 

💯+👍=?

 

 

 


초도   22-11-24 12:14
화~~~~  저도 오짜 경험이 있지만 정말 큰일 하셨네요  더구나 오짜와 48을 같이 잡으셨다는건... 우와.....  추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카추카
     
바람꽃   22-11-25 23:28
와, 축하 감사합니다.
5자 낚은 거 보다 더 행복합니다.
I will   22-11-24 12:19
꾼들의 꿈이라는 오짜...  낚시인생 10년동안 잡아보지 못한 꿈의 용황님
     
바람꽃   22-11-25 23:33
저도 언제 잡았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댜.
지세포 방파제에서 두 마리 잡았습니다.
훌지금   22-11-24 13:32
오짜 홧팅~~!
     
바람꽃   22-11-25 23:34
격려가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해마   22-11-24 13:37
우선 5짜감시 낚으신거 축하합니다.  저도 턱걸이 되는 47~49 되는거 까지는 낚은 경험이 있을뿐 아직 오짜는 이루지 못하였습니다
변산 바람꽃님의 몇번째의 5짜 이신지는 모르겠지만 2022년 기록 달성을 축하 드립니다.
     
바람꽃   22-11-25 23:47
해마님 감사합니다.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올 것입니다. 그날이 빨리 찾아오길 소망합니다.
홍개비   22-11-24 17:56
잡는거가 아니라 잡아논것도 본적이 없습니다요. 제게도 기회가 올까 싶네요.
     
바람꽃   22-11-26 00:02
예전에 지세포 방파제에 작은 가게가 있을 때 낚시가면 5자 잡아서 평상에서 회로 드시면서 한 점 하라고 권하시던 지세포 닥터 K 님이 갑자기 생각이 납니다. 꿈은 이루어집니다. 화이팅 하시기 바랍니다.
너울   22-11-25 13:00
캠프에 주신 감성돔도 회 와 매운탕으로
여러명이 좋은시간 되었답니다. 감사드려요.
     
바람꽃   22-11-26 00:03
감사합니다.
우리형   22-11-25 13:03
골대 두번맞힌 우루과이 슈팅만큼 이나 짜릿하네요.
     
바람꽃   22-11-26 00:10
터트린 고기가 더 컸습니다.
못 넣은 골이 더 아쉬울 것입니다.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carve   22-11-25 13:46
👍 👍 👍 👍
     
바람꽃   22-11-26 00:17
감사하고, 고맙고, 즐겁고, 행복합니다.
김용화   22-11-25 13:54
낚시의 단계        조차(釣且) → 또 차(且), 다시 시작하는 단계.  마음을 비워가는 시기다.

 낚싯대를 다시 잡는다는 뜻으로 결국 꾼은 물을 떠나서 살수 없음을 깨닫게 된다.  "대체 낚시란 무엇인가?" 라는 고민으로 한참을 괴로워 하는 자기 완성의 시기기도 하다.  뭔가 안다고 생각했지만 도저히 모르겠다는 결론에 도달하며 꾼으로서의 도 를 완성해 간다.  조과에 대한 욕심이 없고 낚시 자체를 사랑한다.  낚시라는 행위에서 결과 보다는 과정을 즐기며 제일 크고 좋은고기를 타인의 손에 들려주는 것으로 작은 만족감을 느끼기도 한다.  한가득 잡은 물고기를 죄다 나눠주고 빈 바구니로 돌아서도 이렇다 저렇다 말이 없다.  헛탕이냐는 질문에도 그저 싱긋이 웃을뿐이다.  하지만 주변에서는 그를 최고의 꾼으로 인정하고 있다.

---- 여기를 넘어서면 남은 단계는 "조선" 밖에 없습니다.    거기까지 이른 사람은 아직 본적이 없습니다.  ^^
     
바람꽃   22-11-26 00:14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damage   22-11-25 14:00
💖                                                                                                                  👍
     
바람꽃   22-11-26 00:15
무슨 말이 필요하겠습니까?
님의 마음이 느껴집니다.
감사합니다.
Great   22-11-26 21:05
하..  무엇보다도 더 좋을듯..
     
바람꽃   22-12-01 14:43
챔질하는 순간 그 느낌이 정말 좋습니다.
꿈틀하는 것 같은 느낌 지금도 생각납니다.
감사합니다.
레온하르트   22-11-27 11:59
가을이 깊어가나 봅니다 변산바람꽃님 마저 감시낚시로 진출하신걸로  보이니....
     
바람꽃   22-12-01 14:49
올해는 이런저런 이유로 방파제 낚시를 한 번도 못 갔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갔다가 감성돔이 들어 온 것이 느껴져서 몇 번 갔는데 운이 좋았습니다.
낚시가 잘 되면 밑걸림이 없고 낚시가 안 되는 날은 밑걸림이 왜 그리도 많은지,
그래서 밑걸림 생길 때마다 한 마리 걸었다고 생각하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하지만 찌가 떨어지면 기분 망칩니다.
달서조사   22-11-27 12:46
     
바람꽃   22-12-01 15:02
😄
거지왕   22-11-30 11:55
댓글창에 그림 넣는건 어떻게0 하는건지 아시는분 부탁드려요.
     
바람꽃   22-12-01 15:08
컴 자판에서 윈도우키 누른 상태에서 마침표를 누르면 이모지가 뜹니다.
(윈도우키+마침표)
          
거지왕   22-12-02 07:22
감사합니다.  폰 에서는 안되는가요?
               
바람꽃   22-12-02 19:49
폰에서 댓글 난에 커서를 두면 자판 윗 부분에 이모지가 뜹니다.
그 이모지를 클릭하면 다양한 이모지가 뜹니다.
거기서 선택을 하면 됩니다.
거지왕   22-12-05 09:48
♥︎♥︎♥︎.  😘됩니다 돼요. 무지함에 많이 부끄러워서.. 이젠 됩니다
     
해원   22-12-06 10:23
내공이 1 느셨습니다.  축하합니다.
코멘트입력

게시물 2,07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태조 낚시칼럼] 2023 거제권 조황종합 해원 23-12-07 83
태조낚시 오시는길 태조낚시 23-05-15 5154
온누리, 거제사랑 상품권 사용안내. 태조낚시 23-05-15 5142
2072 [태조 낚시칼럼] 2023 거제권 조황종합 해원 23-12-07 83
2071 감성돔 얼굴이 보고 싶어 지인과 동행 출조 (9) 변산바람꽃 23-12-06 378
2070 12월에도 거제도 전어낚시는 계속된다 (4) 송정꾼 23-12-05 208
2069 마히마히, 몰타에서는 이 생선을 '램푸키(Lampuki)'라… (3) 유현민 23-12-04 267
2068 덕포방파제 감성돔...기쁘다 용황님 오셨넹 (14) idolize 23-12-03 712
2067 전어낚시 (6) 송정꾼 23-11-30 377
2066 청개비 원투 낚시에 감성돔 타작 ㄷㄷㄷ (13) cover 23-11-29 763
2065 형광등급 학꽁치~!! (11) 빠삐용 23-11-27 389
2064 흥남 방파제 삼치떼 (4) 초보삼치 23-11-25 402
2063 장승포 방파제 감성돔 (4) 송정꾼 23-11-22 812
2062 옥포 매립지의 벵에돔 떡전어 화보 (1) 왕초보 23-11-21 427
2061 덕포 갯바위 도보포인트 ~! 무서운 물고기???? (8) 빠삐용 23-11-16 414
2060 매물도 에서 전하는 겨울 참돔 소식!! (15) 남정바리 23-11-12 553
2059 가을의 꽃길을 만들어 가는 예구마을 갯바위에서.0.0 (13) 해마 23-11-05 662
2058 늦가을 접어드는 홍포 갯바위 (3) 海馬 23-11-04 416
2057 덕포방파제 짬낚시~!! (2) chodo 23-10-31 522
2056 가조도 감성돔 낚시 갔다가 학꽁치 까지... (1) 뽈라구 23-10-27 489
2055 감성돔 선상낚시 후기 (2) 해마 23-10-26 483
2054 한가한 낚시 / 장승포 5구 마전동 갯바위 도보포인트 (5) 해마 23-10-23 529
2053 이상한 물고기 / 넌 이름이 뭐니???? (16) 왕초보 23-10-15 754
2052 양화 도보 포인트 (6) 뽈라구 23-10-12 730
2051 가을낚시 벵에돔을 위한 홍개비 입하~! 해원 23-10-07 3001
2050 덕포 갯방뒤 도보 포인트 (3) 대망 23-10-05 598
2049 해안도로 몽돌개 주변 갯바위 포인트가 보여주는 가을의 풍경 (6) 해마 23-10-02 657
2048 대물농어 ... 아주천~~!!!! (3) 빠삐용 23-10-01 585
2047 철지난 해수용장엔 피서객대신 도다리와 양태가~~~ (12) 남정바리 23-09-24 684
2046 먼바다 구을비도 다녀왔습니다. (6) 홍준선 23-09-22 508
2045 도장포 양판늘 벵에돔 을 낚다 (7) 해마 23-09-15 707
2044 옥포 매립지 용소천 물내려오는 곳 (3) continue 23-09-12 916
2043 옥포 매립지 뜻밖의 손님 '매지방어' (11) 해마 23-09-11 65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