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김용화 프로와 함께하는 거제권 조황속보!! 가이드 선장 조황은 오른쪽 메뉴를 클릭!!
본 게시판의 목적과 관계없는 글을 높은 조회율을 이유로 올릴 경우 삭제 조치합니다

  잊지못할 빗속의 벵에 님...
  글쓴이 : 연초비촌치킨     날짜 : 20-06-29 16:38     조회 : 442     트랙백 주소
 
 
연초 비촌치킨 배달맨 왕초보입니다.
 
이틀연짱 짬낚시 즐기러 옥포매립지 도전~!!
딱 한시간만 하고 돌아와야 하는 상황에서 세마리...
잡은 벵에는 태조캠프 안줏감으로 쾌척하고 홀가분히 돌아왔습니다.
 
 
연초삼거리 연초비촌치킨 왕초보 書
 
배달주문- 경남 거제시 연초면 죽토리 327   ☎055-632-0031 
 
 
지도 크게 보기
2019.10.7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김용화   20-06-29 16:42
왕초보님 덕분에 잘 먹었습니다.
간만의 벵에맛이 일품이더이다.
     
연초비촌치킨   20-07-06 13:04
연초비촌치킨 맛있습니다 ^^
판촉실장   20-06-30 12:32
이왕 나가신거 좀더 잡으시징... ㅜㅜ
     
연초비촌치킨   20-07-06 13:04
직업 특성상 수시로 출조와 철수를 반복하는 사람이라.. ㅜㅜ
zmskr   20-07-01 10:46
함 가봐야겠네요.
     
연초비촌치킨   20-07-06 13:04
단골꾼 제법 있습니다
용감한형제   20-07-04 11:28
와따... 반질반질 하네요
     
연초비촌치킨   20-07-06 13:05
사진찍을때 물 바르면... 광택~!
코멘트입력

게시물 1,892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태조낚시 오시는길 (1) 태조FC 18-07-14 8018
온누리, 거제사랑 상품권 사용안내. 해원 18-07-14 7890
스마트폰으로 태조사이트 들여다 보기!! (3) 태조FC 18-07-14 8122
1892 연타석 손맛~! 벵에야 반갑다. (4) 연초비촌치킨 20-07-04 295
1891 잊지못할 빗속의 벵에 님... (8) 연초비촌치킨 20-06-29 443
1890 옥포항 짬낚시 벵에돔 (2) 연초비촌치킨 20-06-28 419
1889 해안도로 자리돔 (3) emai 20-06-21 455
1888 덕곡 전갱이 (9) wjth 20-06-07 640
1887 해안도로 도보 무늬오징어 낚시 (2) 구복꼭대 20-06-03 519
1886 능포방파제 가오리 (2) worship 20-05-03 920
1885 차량 세울 곳이 없을 정도로 많은 생활 낚시 원투 꾼들 (9) 변산바람꽃 20-04-18 1172
1884 모처럼 느껴본 파도 소리와 바닷바람, 복어랑... (20) 변산바람꽃 20-04-06 1154
1883 거제도 학꽁치 (1) 천호정 20-03-30 698
1882 요즘 볼락 손맛을 보고 있습니다 (5) 트이저 20-02-25 1125
1881 10여년 낚시에 이런건 첨본단 말이지. 대체 이름이 뭐예요????? (14) 원데이 20-02-10 1368
1880 벵에돔 출조 (24) 변산바람꽃 20-01-26 1535
1879 너울파도가 몰려온 갈리바위 (8) 해마 20-01-25 989
1878 다시찾은 장승포 해안도로 저녁풍경 (9) 해마 20-01-17 1173
1877 장승포 해안도로 벵에돔 (10) 해마 20-01-10 1077
1876 20년 만에 본 2020 일출 (24) 변산바람꽃 20-01-02 1086
1875 오직 한 마리 (30) 변산바람꽃 19-12-26 1347
1874 일요일 / 한낮의 파랑포 방파제 (6) 해마 19-12-23 950
1873 대계방파제의 반란 (2) treasure 19-12-19 1155
1872 파랑포 방파제 (6) 김동각 19-12-10 1201
1871 느태방파제 물 좋네요 (5) eudemonic 19-12-05 1339
1870 방파제 찌낚시 (4) 태공감성 19-11-23 1178
1869 느태방파제 고등어 메가리 왔어요 (3) yinna58 19-11-20 976
1868 지세포 방파제 大 부시리 (11) attractive 19-11-17 1610
1867 겨울을 앞두고, 작은 손대 탐방 (11) 해마 19-11-11 1017
1866 전갱이와 잘 놀고, 감성돔 한 마리 했습니다. (20) 변산바람꽃 19-11-05 1493
1865 잡어랑 노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23) 변산바람꽃 19-10-28 1204
1864 소소한 꽝 조황입니다. (22) 변산바람꽃 19-10-22 1150
1863 파랑포 방파제 (5) 연초비촌치킨 19-10-07 154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