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김용화 프로와 함께하는 거제권 조황속보!! 가이드 선장 조황은 오른쪽 메뉴를 클릭!!
본 게시판의 목적과 관계없는 글을 높은 조회율을 이유로 올릴 경우 삭제 조치합니다

  모처럼 느껴본 파도 소리와 바닷바람, 복어랑...
  글쓴이 : 변산바람꽃     날짜 : 20-04-06 10:28     조회 : 1487     트랙백 주소
2020. 4. 6. 일요일. 4물

안녕하십니까?
세계가 바이러스 앞에 고개를 숙이는 시점이라 안녕하시냐고 여쭈어보기도
조심스럽습니다.
저는 요즘 컨디션이 안 좋아 바다에 못 갔습니다.
벵에돔이 잘 잡힌다는 소식을 한 달 전에 들었으나 바다로 가지는 못했습니다.
이런저런 생각 끝에 그나마 원투 낚시가 수월할 것 같아서 낚싯대 두 대와
개비를 챙겨서 바다로 갔습니다.
어디로 갈지 망설이다가 그냥 해수욕장으로 갔습니다.
과연 한 마리라도 잡을 수 있을지 의문을 품고 출발을 했습니다.
물때도 안 보고 갔는데 마침 들물입니다.

                                                                                           3시 50분


바다는 바람이 제법 쌀쌀하게 불어왔습니다.
더듬거리며 채비를 하여 던져 놓고 다음 채비를 하고 있는데 입질이
들어왔습니다.
챔질하고 감아들여 보니 뭔가 달려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노래미가 한 마리 달려왔습니다.
이 또한 큰 기쁨이었습니다.
                                                                                      4시 30분

이후 간간이 입질이 들어왔습니다.
원투 낚시도 나름 재미가 있었습니다.
멀리 채비를 날리는 재미도 좋았습니다.
근데 청개비가 날아갈때  짤리는 경우가 더러 있었습니다.



입질 기다리며 놀면 되는 줄 알았는데 초릿대 쳐다보는 것도 신경이 많이 쓰였습니다.
3시간 정도 잘 놀다 왔습니다.
저녁에 피곤해서 뻗었습니다.
회원님들 건강해야 무엇이든지 할 수가 있습니다.
건강 챙기시기 바랍니다.





2020.4.7. 화. 6물

오후에 바다로 갔습니다.
                                                                                               3:45

대상어는 입질이 없고 .요놈들만 물고 흔듭니다.
쌍으로 올라옵니다.
                                                                                                                           4:37
피어싱

보리멸 몇 마리가 그나마 즐거움이었습니다.
원투 낚시도 던져만 두면 되는 것이 아니란 사실을 실감했습니다.
좋은 정보 있으면 댓글 부탁드립니다.






pure   20-04-07 09:13
와... 많이 잡으셨어요
팔기도 하나요???
     
바람꽃   20-04-08 10:03
옆에 계셨으면 드렸을 텐데 아쉽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옥포맨   20-04-07 17:01
손맛보시고 횟값 건지셨네요. 축하합니다.
     
바람꽃   20-04-08 10:04
나름 재미 있는 낚시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고티멘디죵   20-04-07 22:36
바다 인생 10년이 넘었건만 구이는 좋아라 해도 회는 먹지 않습니다.  후라이팬에 튀겨머는 고기중에 젤 좋은놈을 치자면 바람꽃님의 그 고기 아닐까요?  특히 껍데기 맛이 일품입니다.
     
바람꽃   20-04-08 10:04
저도 구이 좋아해서 생선구이집 자주 갑니다.
감사합니다.
고티멘디죵   20-04-07 22:39
글고 .. 낚시 사이트에서 고기 잡은거 안파냐고 댓글 달다니 영 거슬리네요  차라리 그냥 달라고 하시든지. . .
     
바람꽃   20-04-08 10:05
관심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pure   20-04-13 08:03
고티멘디죵... 왜 그러는거죠?
님하고는 아무 상관없이 바람꽃님께 여쭈어 본거뿐이예요.
관리자 세요??  아무리 그래도 이건 경우가 아닌거같네요..
          
고티멘디죵   20-05-03 10:02
지랄...
zmskr   20-04-08 06:27
봄 노래미가 혼인색을 띄고....  확실한 봄입니다.  조황 굿~~!!!!
     
바람꽃   20-04-08 10:06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pufsp3   20-04-08 06:56
댓글보니 pure 님 여자분 같은데 넘 심하게 대하지는 맙시다  매너를 지키자구용~
     
바람꽃   20-04-08 10:06
관심 가져 주셔셔 감사합니다.
세컨웨이브   20-04-10 20:06
와... 이거 실화입니까???
     
바람꽃   20-04-18 22:44
바늘이 부식된 것을 보면 시간이 좀 된 것 같습니다.
곡소리오형제   20-04-16 10:31
복어 피어싱....  ㅋ ㅋ
     
바람꽃   20-04-18 22:45
웃자고 해본 표현입니다.
혹여 마음이 불편한 분 계시면 사과드립니다.
bnse910w   20-04-17 05:47
19일 거제도 갈까 하는데 벵에돔 낚시는 아직인가요??
     
바람꽃   20-04-18 22:49
며칠 전만 해도 주의보에 너울 파도에 지세포 방파제 벵에돔 낚시 꽝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지금은 좀 좋아졌는지 모르겠습니다.
벵에돔은 3월부터 나왔습니다.
물때와 날씨만 좋으면 기대해도 될 것 같습니다.
코멘트입력

게시물 1,93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태조낚시 오시는길 (1) 태조FC 18-07-14 15974
온누리, 거제사랑 상품권 사용안내. 해원 18-07-14 15690
스마트폰으로 태조사이트 들여다 보기!! (3) 태조FC 18-07-14 15824
1935 서이말 문어 (3) 텅슈샤 21-07-24 364
1934 무더운 여름에 매물도 밤낚시를 떠나다 (23) 남정바리 21-07-16 901
1933 유리알 처럼 맑은 바다.. 고기 는?? (5) 조마스 21-07-16 523
1932 벵에돔 얼굴 보기 힘든 유월의 날들 (30) 변산바람꽃 21-06-30 995
1931 벵에 하러 왔다가 메가리만 잔뜩~~~ (10) 폭염과강풍 21-06-30 548
1930 올해 첫 삼치출현 (10) consider 21-06-14 660
1929 덕포 달구목 아지 급 메가리 (4) sss 21-06-11 557
1928 조라 야망 뱀쥐섬 벵에돔 (5) 클라우드 21-06-05 665
1927 5월 끝날 벵에돔은 어디에~ (23) 변산바람꽃 21-05-31 967
1926 보고 싶은 벵에돔은 못 보고 자리돔만 바글바글 (26) 변산바람꽃 21-05-17 1099
1925 옥포 수변공원 (6) 연초비촌치킨 21-04-21 786
1924 구조라 방파제 (2) 원정남 21-04-15 796
1923 학꽁치낚시 (14) 연초비촌치킨 21-03-17 850
1922 해안도로 다리를 걸어서 가본 옥림 갯바위, 벵에돔 한 마리 (34) 변산바람꽃 21-02-15 1609
1921 옥포 항 전어낚시 (10) 연초비촌치킨 21-02-03 1049
1920 방파제를 꽉 채운 꾼들과 어느 꾼의 오짜 감성돔 안구정화, 옥림… (30) 변산바람꽃 21-01-31 1546
1919 방파제 전어낚시 (8) 벵에야 21-01-30 872
1918 손대권 대물 감성돔 (10) 붉은여우 21-01-24 921
1917 친구랑 소소한 즐거움을 나눈 동행. 방파제 학꽁치 ... (26) 변산바람꽃 21-01-18 1189
1916 소소한 손맛과 입맛을 주는 한겨울 갯바위 (18) 변산바람꽃 21-01-14 990
1915 2021년 첫 출조 추워서 덜덜덜 떨며 낚은 벵에돔 (26) 변산바람꽃 21-01-03 1070
1914 소소한 손맛, 그래도 즐거운 낚시 (14) 변산바람꽃 20-12-28 958
1913 묵직한 잡어 손맛만 본 동행 출조 (16) 변산바람꽃 20-12-19 1039
1912 거제도 겨울감성돔 움직이다 (8) 붉은여우 20-12-15 987
1911 해금강에서 손맛 (20) 변산바람꽃 20-12-12 1139
1910 잡어 손맛 속에 드디어 한 마리 (14) 변산바람꽃 20-12-06 900
1909 해금강, 지세포, 여차까지 바람따라 (4) 변산바람꽃 20-12-05 722
1908 거제도 호래기는 어디에 (2) 박대포 20-11-27 824
1907 좋은 손맛과 묵직한 손맛 (16) 변산바람꽃 20-11-07 1550
1906 모처럼 선외기 출조 (15) 변산바람꽃 20-11-05 114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