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로그인

방문객 접속통계
공격적인 찌낚시 다모

김용화 프로와 함께하는 거제권 조황속보!! 가이드 선장 조황은 오른쪽 메뉴를 클릭!!
본 게시판의 목적과 관계없는 글을 높은 조회율을 이유로 올릴 경우 삭제 조치합니다

  부담스러운 5짜 감성돔
  글쓴이 : 해마     날짜 : 18-06-03 10:34     조회 : 1410     트랙백 주소

 

모처럼 바람도 잔잔하고 바다도 평온한 주말을 맞이 했습니다.  지인들과 이른 아침을 동반하여 가까운 느태 방파제에서 회동을 하였고, 벵에돔을 노려 아침 물때를 집중 공략  했습니다.   벵에좀이 좋아하는 빵가루 밑밥에 홍개비와 크릴을 준비 했습니다만, 내심 어떤 놈들이 먼저 달려들까 궁금함과 기대감에 평화로운 주말 낚시기분을 만끽합니다.

홍개비 미끼에 반응한 첫 손님은 25cm 급 감성돔입니다.   밑밥을 잔뜩 먹고 올라온 녀석은 분에 못이겨 빵가루 밑밥을 토해냅니다.   이후, 30에 가까운 벵에돔 한 마리가  올라 왔으나, 연타석으로 올라오는 감성돔들.  씨알은  25~35cm 급으로 다양합니다.  35cm 쥐노래미까지 가세하니 일단 손맛은 성공적입니다.   결국 52cm 감성돔을 MJMS 해담 前 회장님께서 올려냄으로서 이번 벵에돔 낚시는 주객전도 로 끝이 났습니다.  정오가 넘어서며, 화창하던 한낮의 더위는 따갑게 변했고 낚시를 접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문제의 감성돔입니다.  더운 날씨에 이 녀석을 가져가려는 사람이 없습니다.  제가 들고 사진촬영을 한 후 "필요하면 가져가라" 말 들 하지만 이미 잡은 감성돔 벵에돔 만으로도 캠프 먹거리는 충분합니다.   짐이 될것같아 극구 사양했습니다. 

이런 날씨에는 큰 고기를 잡는 것 은 처치 곤란한 일이 될 수 있음에 헛 웃음이 나왔습니다.   잡는 것만큼이나 조리하기 전 까지 신선하게 보관하는 일도 꾼의 몫이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제가 책임진 횟감들은 신선하게 캠프까지 운반되었고, 즐거운 시간이 되었습니다.  피를 잘 빼낸 감성돔은 도착과 동시에 얼음물에 담았는데, 그 상태로 포를 뜨고 잘 다듬어 회를 썰어냈습니다.   여름철은 그렇게 회를 다루는 것이 오랜 경험으로 캠프의 상식이 되었습니다.  이런 상황에 대비하여 빙수기계가 준비된 태조캠프의 모습도 일상적인 것입니다.  벵에돔과 감성돔, 쥐노래미의 맛이 각각 다르게 느껴지는 것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것도 좋은 지식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서로 미루던 5짜의 운명은 아직도 모릅니다.

 

- 신나는 낚시정보 사이트 태조FC.  바다낚시 동호회 해담, 해마 書 -

 
 

cin942   18-06-03 14:44
HOO~~~~ 굉장하심...
     
해마   18-06-06 07:50
감사합니다.
도드람   18-06-04 09:08
크다
     
해마   18-06-06 07:51
제가 봐도...
흑선풍   18-06-04 12:49
느태 방파제 어디쯤인지 알수 있을까요?
     
돌부처   18-06-04 13:00
느태 방파제 라고 포인트 공유 하셨는디요....???
          
java2   18-06-04 13:09
지나친 포인트 공개 요구는 실례입니다. 
장소를 알렸는데 어느 자리인지 까지 묻는건 아니지요
               
돌틈이   18-06-04 13:32
매너를 지킵시다.
                    
kimmk   18-06-05 14:02
포인트 공개에 감사 드립니다
                         
해마   18-06-06 07:51
감사합니다
dlqjtm   18-06-04 13:38
아... 낚시, 낚시...
     
해마   18-06-06 07:52
같이 가세요.  낚시...
바람꽃   18-06-07 13:40
제대로 손맛 보신걸 축하합니다.
5짜가 허한 대접을 받다니 안타까운 일입니다. ㅎ
     
해마   18-06-12 12:41
그러게요.
강선욱   18-06-08 11:32
사장님!!!!매일 태조낚시 계시던데 ㅎㅎㅎ그때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피자 맛있게 드셨나요?
저도 사장님처럼 언젠가는 감성돔 잡아보겠습니다 ㅎㅎㅎㅎㅎ
     
해마   18-06-12 12:41
ㅋㅋㅋ  감사합니다  덕분에 잘 먹었네요.
눈큰아이   18-06-11 11:50
감성돔 5짜 아무나 잡는고기가 아닌데 어찌하여 천득꾸러기가 된거건지 오호,,,,,,,ㅎㅎㅎㅎㅎ
     
해마   18-06-12 12:41
날씨가 너무 더운것이 문제지요
코멘트입력

게시물 1,881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태조낚시 오시는길 (1) 태조FC 18-07-14 6212
온누리, 거제사랑 상품권 사용안내. 해원 18-07-14 6119
스마트폰으로 태조사이트 들여다 보기!! (3) 태조FC 18-07-14 6330
1881 10여년 낚시에 이런건 첨본단 말이지. 대체 이름이 뭐예요????? (11) 원데이 20-02-10 533
1880 벵에돔 출조 (20) 변산바람꽃 20-01-26 1174
1879 너울파도가 몰려온 갈리바위 (8) 해마 20-01-25 758
1878 다시찾은 장승포 해안도로 저녁풍경 (9) 해마 20-01-17 999
1877 장승포 해안도로 벵에돔 (10) 해마 20-01-10 851
1876 20년 만에 본 2020 일출 (24) 변산바람꽃 20-01-02 971
1875 오직 한 마리 (30) 변산바람꽃 19-12-26 1199
1874 일요일 / 한낮의 파랑포 방파제 (6) 해마 19-12-23 790
1873 대계방파제의 반란 (2) treasure 19-12-19 936
1872 파랑포 방파제 (6) 김동각 19-12-10 987
1871 느태방파제 물 좋네요 (5) eudemonic 19-12-05 1142
1870 방파제 찌낚시 (4) 태공감성 19-11-23 1014
1869 느태방파제 고등어 메가리 왔어요 (3) yinna58 19-11-20 852
1868 지세포 방파제 大 부시리 (11) attractive 19-11-17 1460
1867 겨울을 앞두고, 작은 손대 탐방 (11) 해마 19-11-11 892
1866 전갱이와 잘 놀고, 감성돔 한 마리 했습니다. (20) 변산바람꽃 19-11-05 1367
1865 잡어랑 노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23) 변산바람꽃 19-10-28 1078
1864 소소한 꽝 조황입니다. (22) 변산바람꽃 19-10-22 1036
1863 파랑포 방파제 (5) 연초비촌치킨 19-10-07 1384
1862 대포권 갯바위 갈치낚시.... (21) 남정바리 19-09-27 1321
1861 아지랑이 호래기낚시 (2) 구복꼭대 19-09-26 782
1860 실전 하청 옥계 황포 갈치낚시 (3) 지성진 19-09-11 1126
1859 살감시 만땅~~!! (3) 드래곤 19-09-07 1480
1858 아가야 벵에돔 (5) 연초비촌치킨 19-09-02 840
1857 소매물도 상사리 들 과 밤새 어울리고 돌아 왔습니다 (24) 남정바리 19-08-18 1258
1856 흥남방파제 이런것도 올라오네요 (3) worship 19-08-16 1122
1855 느태방파제 감성돔 소식 외... (15) 단기홍 19-08-11 1770
1854 가조도.. (8) 단기홍 19-08-02 1251
1853 덕곡방파제 갈치낚시~!! (5) 지성진 19-07-28 1139
1852 지세포 실시간 조황~!! (5) 기지알차 19-07-23 1080
 1  2  3  4  5  6  7  8  9  10